공기업과 준정부기관의 내년 인건비가 2.8% 인상된다. 1인당 평균임금이 4천700만 원 이하인 기관의 인건비는 1~1.5%포인트 추가 인상된다.

기획재정부는 27일 공공기관운영위원회에서 이런 내용의 `2013년도 공기업ㆍ준정부기관 예산편성지침안'을 의결했다.

총인건비의 기본 인상률은 공무원 처우개선율과 같은 2.8%다. 과거에는 공무원보다 0.5~1.0%포인트 정도 낮았으나 내년에는 공무원 수준으로 올린다.

정부는 기본 인상 외에 1인당 평균임금 수준이 현저히 낮은 경우에는 1.0~1.5%p 추가 인상을 할 수 있도록 했다. 이에 따라 1인당 평균임금이 4700만원 이하인 기관은 1%p, 4200만원 이하인 기관은 1.5%p 추가 인상률을 적용하게 된다.

호봉승급에 따른 자연증감액은 실소요액을 인정한다. 과거에는 정률로 별도 편성했으나 내년부터는 실소요액을 반영하되 총인건비 인상률을 산정할 때 제외한다.

경상경비는 전년 대비 2% 범위에서 늘려 실소요액을 편성한다.

복리후생비 가운데 무기계약직과 기간제ㆍ시간제 근로자의 복지포인트ㆍ상여금 예산은 공공부문 비정규직 고용개선 추진지침에 따라 편성하도록 규정을 신설했다. 이들의 기본 복지포인트는 1인당 30만원, 상여금(명절휴가비 등)은 1인당 80만~100만원 수준을 책정하도록 했다.

재정부는 "이번에 확정된 예산편성지침은 관계 부처와 각 공공기관에 통보됐다"며 "공공기관들은 지침에 따라 내년 예산안을 편성해 올해 말까지 이사회 의결을 통해 확정할 계획"이라고 설명했다